어서오세요! PCS패밀리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청산은 나를 보고..

高山 | 2009.12.12 08:45 | 공감 0 | 비공감 0

p080135l

靑山兮要我 - 청산은 나를 보고 나옹선사 (懶翁禪師)

靑山兮要我以無語 (청산혜요아이무어) 청산은 나를 보고 말없이 살라하고
蒼空兮要我以無垢 (창공혜요아이무구) 창공은 나를 보고 티없이 살라하네
聊無愛而無憎兮 (료무애이무증혜) 사랑도 벗어놓고 미움도 벗어놓고
如水如風而終我 (여수여풍이종아) 물같이 바람같이 살다가 가라하네
靑山兮要我以無語 (청산혜요아이무어) 청산은 나를 보고 말없이 살라하고
蒼空兮要我以無垢 (창공혜요아이무구) 창공은 나를 보고 티없이 살라하네
聊無怒而無惜兮 (료무노이무석혜) 성냄도 벗어놓고 탐욕도 벗어놓고
如水如風而終我 (여수여풍이종아) 물같이 바람같이 살다가 가라하네

나옹선사 (懶翁禪師 1320 ~ 1376)


고려 말기의 고승으로 휘는 혜근(慧勤), 호는 나옹(懶翁), 본 이름은 원혜(元慧)이다.
속성은 아(牙)씨인데 고려 말 예주부(지금의 경북 영덕군 창수면 갈천리)에서 출생하였다.
그는 원나라 유학을 했고 인도의 고승 지공스님의 제자로서 인도불교를 한국불교로 승화시킨

역사적 인물로서 조선태조(朝鮮太祖)의 왕사였던 무학대사(無學大師)의 스승 이었다,


경기도 양주군 회암사 절터가 있는데 우리나라 최대의 사찰로 중창했고,

그의 출생지 부근 경북 영덕군 창수면 운서산(雲捿山) (해발520m)기슭에 장육사(莊陸寺)를 창건 하고

오랫동안 머물며 참선했다고 전하며,

나옹선사가 입적한 뒤에는 많은 승려들이 모여들어 수도한 수도 사찰로 유명했다 한다.
회암사 터의 뒤쪽에는 나옹, 지공, 무학, 세분의 부도와 비석이 현존하고 있는데,

비석은 조선왕조 유학사상의 지주였던 목은 이색이 찬하여 지금도 비문이 남아있다.
장륙사(莊陸寺)에는 고려 공민왕 때 건물과 건물 내벽에 그의 초상화가 남아있다.
그가 입적한 남한강변 여주 신륵사에도 사리를 봉안한 부도와 비문이 남아 있다.
그의 가송집과 비문을 한글로 해석한 서적으로 나옹록이 있고 연구서도 있다.


이 시의 작자에 대해서는 나옹선사 이외에 중국 당나라의 寒山스님이라는 설과 작자 미상이라는 설이 있다.

孤舟(고주) 외로운 배 / 懶翁慧勤(나옹 혜근)


永絶群機獨出來(영절군기독출래) 온갖 일을 아주 끊고 나 홀로 나와

順風駕起月明歸(순풍가기월명귀) 순풍에 돛을 달고 밝은 달에 돌아오네

蘆花深處和煙泊(노화심처화연박) 갈대꽃 깊은 곳의 연기 속에 배를 대니

佛祖堂堂覓不知(불조당당멱부지) 부처와 조사가 엄연하나 찾을 줄 모르리라.

청산은 나를 보고...나옹선사 심진스님노래

사랑도 부질없어 미움도 부질없어
청산은 나를 보고 말없이 살라하네
탐욕도 벗어 버려 성냄도 벗어버려
하늘은 나를 보고 티없이 살라하네

벗어라 훨훨 벗어라 훨훨
사랑도 훨훨 미움도 훨훨
버려라 훨훨 벗어라 훨훨
탐욕도 훨훨 성냄도 훨훨훨훨


물같이 바람같이 살다가 가라하네
강물같이 바람같이 살다가 가라하네

p080136l

p0601441l

p0601457l

p0701183l

p0701184l

p0701186l

p0701190l

p0701342l

p0701344l

p0701466l

p0701469l

p0701478l

p0701481l

p0701482l

심진 스님의 음악을 찾다 계룡도령춘월에서 갖어온 글입니다.

공감 비공감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 이전글백낙천의 북창삼우高山2009.12.18 18:00
▼ 다음글수채화속에 담아놓은 삶의 풍경高山2009.09.29 16:28

sitemap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