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오세요! PCS패밀리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소중한 시간

高山 | 2010.11.09 08:27 | 공감 17 | 비공감 0


소중한 시간

83$1$th$image_readtop_2007_590882_119373413125401



- 청 심 -

오늘은 어제 죽은 자가 그렇게 열망하던 내일이다.

초(秒)를 나누어 나에게 주어진 삶은 소중하다.


가끔은 인생에 대하여 소중함을 느낄 때가 있다.

무심히 지나치던 가로수와 길가에 작은 돌 하나까지도

어느 순간부터 나에게는 새로운 의미로 다가올 때가 있다.


현재 취한 위치에서 내 인생의 가장 큰 의미 있는 일이 과연 무엇일까?


나에게 주어진 단 하루의 시간으로...

단 하루만 살라 하면 그 하루를 어떻게 보낼까?

단 한 사람의 친구만을 만나라면 어떤 친구를 찾게될까?

단 하나의 물건만 소유하라면 어떤 것을 원할까?

128504849856 단 한 편의 시를 남기라면 어떤 내용의 글을 쓰

싶을까?

단 한 가지의 일을 마지막으로 하라고 하면 어떤

일을 할까?

단 한 계절만 살라고 하면 어느 계절을 살까?

단 한 곳만 추억이 서려있는 곳을 찾으라하면 어

디를 찾게 될까?


현재 나에게 가장 소중한 사람은 누구일까?

가족도 좋고, 친구도 좋다.

바로 내 곁에 머물며 함께 일을 하고 의논하고 어떠한 형식으로든

한울에서 함께 있는 사람으로 정리가 되겠다.

내 가족과 친구들, 이웃들, 함께하는 이들이 소중한 사람이다.

이러한 모든 사람들이 나의 인생에 무슨 의미가 있을까?

사랑하고 미워하고, 함께 울고 웃고... 이 모든 것이 황폐해가는 나의 마음에

만족과 삶에 대한 애착과 인생을 풍요롭게 해 주는 것이리다.


과연 이러한 삶들이 과연 우리에게 얼마나 남았을까?

그 제한 된 시간 속에서 얼마나 많은 행복을 느낄 수 있을까?

아름다운 삶의 초읽기를 인식하며 그 속으로 잠식되는 안타까움에 나는 오늘도 가슴을 졸인다.


더 사랑해야지,

더 행복을 느껴야지, 128506973069

더 즐기고,

더 크게 웃어야지,


이 소중한 순간들을

아무런 의미도 없이 스쳐 보내지 않도록 나의 시간을... 삶을...

사랑해야지.


오늘은 어제 죽은 자가 그렇게 열망하던 내일이다.



공감 비공감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 이전글당신이 있어 좋은 하루高山2010.12.08 16:45
▼ 다음글늙어간다는 것高山2010.11.09 08:23

sitemap Close